넷플릭스 '오징어게임'서 유출된 전화번호 '1억' 주고 사겠다는 허경영

인사이트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속 명함에 적혀 유출된 전화번호를 산다고 밝혔다. 


26일 허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징어게임의 명함 속 노출된 전화번호의 주인께서 심각한 장난 전화 피해를 받으신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번호를 제가 1억 원에 사겠습니다"라며 "허경영게임은 생각을 바꾸면 가능합니다"라고 했다. 


앞서 '오징어 게임'은 전 세계 흥행 와중에 개인 휴대전화 번호가 작품에 그대로 노출돼 피해자가 고통을 호소한다는 소식이 나오면서 논란도 이어지는 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허경영'


해당 작품에 주인공을 연기한 배우 이정재가 초대장을 받고 경찰에 신고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이 과정에서 실재하는 8자리 숫자가 등장한 것이다.


노출된 전화번호의 주인은 경북 성주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는 김씨다.


김씨는 여러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오징어 게임' 공개 이후 수천 통의 전화와 문자에 시달리고 있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제작사 측은 드라마 제막 과정의 실수를 인정하며 김씨 측에 500만원을 피해 보상금 형식으로 제안했다.


인사이트Facebook '허경영'


한편 허 대표는 지난 20일에 오징어게임을 페러디한 '허경영 게임' 포스터를 공개하면서 화제의 중심에 섰다. 


허 대표의 얼굴이 합성된 포스터에는 "게임의 룰은 간단하다. 부익부 빈익빈에 허덕일 것인가"라는 문구가 적혔다. 


그는 "허경영 득표율 50% 이상 당선시 18세 이상 모든 국민에게 1억원과 매월 150만 원을 지급하고 국회의원들을 정신교육대에 입소시키겠다"고 했다. 


해당 포스터가 알려지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친근감을 준다'는 긍정적인 반응과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방법일 뿐 '현실성 없는 공약'이라는 지적이 엇갈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