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화장실 안에 놓여 있던 라이터, 알고보니 불법 촬영 카메라였다

인사이트 공중화장실에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탐지하고 있는 파주시 공무원들 / 뉴스1


[뉴스1] 박대준 기자 = 여자 화장실에 몰래 들어가 불법 카메라를 설치해 여성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2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형사9단독(박민 부장판사)는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불법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로 기소된 A씨(27)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법원은 또한 A씨에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5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2월 용인시의 한 상가건물 여자 화장실 내부에 라이터 모형의 소형 몰래카메라를 설치, 17일간 27차례에 걸쳐 여성들의 모습을 촬영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또한 해당 몰래카메라를 이용해 여성 5명의 신체 부위를 촬영하고,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성매매 업소를 다니며 성행위 장면 동영상 300여 개를 촬영한 혐의도 받고 있다.


법원은 "불특정 다수의 여성이 이용하는 화장실에 몰래 침입해 여성들의 모습을 여러 차례 촬영한 것은 죄책이 무겁다"며 "미리 라이터 모양의 소형 카메라를 준비하는 등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한 점 등을 고려하면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