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적 로그인 감지"...신종 '카톡' 피싱 수법인 '로그인 안전 센터' 계정

인사이트A씨 트위터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한 트위터 이용자가 카카오 계정을 사칭하는 신종 사기수법에 당했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지난 25일 트위터를 통해 피싱 피해사실을 알린 A씨는 비정상적인 로그인시도를 감지했다는 메일을 받고 시작된 일이라고 밝혔다.


A씨가 받은 이메일은 카카오 공식 계정과 매우 흡사한 모습이다. 안내문 하단에는 "카카오톡 검색창에 로그인 안전센터를 검색하시고 상담원과 연결 후 즉시 상담요청을 해달라"라고 적혀 있다. 


A씨는 곧바로 '로그인 안전센터'를 검색해 나오는 계정을 추가하고 상담을 요청했다. 


인사이트A씨 트위터


상담원은 A씨에게 상황을 설명하면서 카카오 계정에 등록된 휴대전화 번호와 비밀번호를 요구했다. A씨는 여기서 이상한 낌새를 느꼈다고 전했다. 


이에 메일 주소를 검색해보니 가짜 이메일 주소였다. 


A씨는 곧바로 상담을 종료하고 논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채팅창에 "X될 뻔 했다"고 적었다. 그러자 상담원은 "이미 X됐다. 쫄긴. 미친X"라고 욕설을 남겼다. 


상담원인 척 하는 사기범이었던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씨 트위터


A씨는 그제야 해당 계정에서 허술한 점이 보이기 시작했다. 공지는 이미지 파일이었고, 메일 주소 또한 비슷하게 따라 만든 주소였다. 


인터넷에 검색해보니 다른 피해자가 정리해 올린 블로그 게시물도 있었다. 


A씨는 "눈뜨고 당하는 게 이런 거였구나"라며 "소름끼쳐서 손이 덜덜덜 떨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른 이들을 향해 "진짜 조심하세요"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