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터널 지나는 틈 타 광역버스에 대변 보고 도망친 남성을 찾습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한 60대 남성이 광역버스에 대변을 보고 달아나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광역버스에 똥 싸고 간 중년 남성'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버스 기사 A씨는 "선배 기사님들한테 말로만 듣던 얘긴 줄 알았는데 아직도 이런 분들이 계신다"라며 24일 있었던 일화를 소개했다.


사연에 따르면 24일 오전 11시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한 중년 남성이 승차를 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주행을 마치고 버스를 확인하던 A씨는 버스 맨 뒷좌석 바닥에 대변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


A씨는 "60대 중년 남성님!! 시원하셨습니까"라며 "버스는 화장실이 아니다"라고 분노했다.


그는 "간혹 차에 쓰레기를 버리거나 술에 취해 구토를 하신 분은 있었어도 똥은 아니다"라며 "당신이 지불하신 2800원에 똥 치우는 값은 포함되지 않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신의 똥으로 인해 저는 지금 이틀째 밥도 못 먹고, 오늘은 어제와 다른 차를 운행함에도 불구하고 헛구역질만 계속 나온다"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A 씨는 "급하면 고속도로라도 세워드렸을 텐데 시내에서는 싸기 부끄러워서 터널에서 싸신 건가요"라며 "남산 터널이 10킬로쯤 됐으면 도대체 차에서 뭔 짓을 하셨을지 두렵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구토!!!! 똥!!!! 신경 안 쓰고 버스기사도 친절하고 안전하게 운행하고 싶다"라는 소망을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와 진짜 쓰레기다..", "차라리 세워달라고 하지", "이게 무슨 일이냐 진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