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번호 이어 진짜로 존재하는 '계좌번호'까지 유출시킨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개인 휴대전화 번호가 유출돼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드라마에 등장한 계좌번호 역시 실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4일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는 "오징어게임 455억 계좌 주인"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오징어게임에 등장하는 계좌번호가 모 은행의 실존 계좌번호란 사실을 공개했다.


실제로 해당 계좌번호로 송금을 시도할 경우 'XXX에게 X원을 이체하시겠습니까?'라는 문구가 등장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전화번호도 그렇고 계좌도 그렇고 왜 실제 있는 번호를 쓰는지", "모자이크 처리하기가 그렇게 힘든가", "괜히 엄한 사람 피해 입을까 걱정된다" 등 우려 섞인 반응을 나타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해당 계좌번호는 촬영 스태프의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앞서 지난 23일에는 '오징어게임'에 10년 이상 사용한 자신의 실제 휴대폰 번호가 유출돼 일상생활에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는 피해자가 등장한 바 있다.


넷플릭스 측은 해당 피해자에게 보상액으로 100만 원을 지급하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게임'은 한국 드라마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 '오늘의 톱10' 1위를 차지하는가 하면, 전 세계 넷플릭스 TV프로그램 1위를 기록할 정도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