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남편 '화이자' 접종 후 2주 만에 사망"...국민청원에 부작용 호소글 또 올라왔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평소 기저질환 없이 건강하던 남편이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후 2주만에 사망했다는 사연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이자 1차 접종 후 하루아침에 제 남편과 두 아이의 아빠를 잃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 A씨는 "제 남편은 만 35세이며, 제 나이는 만 31세이다. 첫 아이는 8살이고, 둘째는 겨우 세 돌이 지났다"며 "기저질환도 없고 비흡연자이며 오히려 지극히 건강했다. 남편의 죽음으로 양가 가족과 저는 하늘이 무너진다는 말을 비로소 알게 되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청원글에 따르면 A씨의 남편은 지난달 30일 광주 광산구 한 병원에서 화이자 1차 접종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의 남편은 다음날부터 접종 부위의 근육통과 함께 가슴 통증, 호흡 곤란 증세를 보였다. 결국 접종 3일째에 병원을 찾은 A씨의 남편은 입원을 했고, 병원에서 상세불명의 폐렴과 폐부종을 진단받았다고 한다.


당시 상황에 대해 A씨는 "호흡곤란으로 인한 산소호흡기를 찼지만 다시 호흡곤란과 가슴 통증을 심하게 호소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입원 내내 고통을 호소했던 남편은 9월 7일 오전 10시경 심장 초음파 검사를 기다리던 중 상태가 갑자기 나빠져 광주에 있는 모 대학병원으로 이송됐고, 의사는 남편의 맥이 잘 잡히지 않는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괜찮아?' 발만 동동 구르며 세 번 물었던 것이 결과적으로 남편과의 마지막 대화가 되어 버렸다"며 "남편은 인사조차 하지 못하고 차갑게 식어가다 세상을 떠났다. 화이자 백신 접종 후 급격하게 심장에 무리가 와서 사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남편은 화이자 접종 후 부작용 증상을 느낀 즉시 병원에 내원했는데, 결국 결과는 사망이었다"며 "어디서부터 무엇이 잘못된 것일까"라고 반문했다.


A씨는 현재 남편의 사망 원인을 명백히 밝히고자 부검 의뢰를 한 상태다.


그는 "약 2달을 기다려야 부검 결과가 나온다고 한다"며 "현재까지 백신과의 인과성이 인정된 경우는 너무나 적다. 이에 가만히 손 놓고 정부가 내리는 결론을 기다리고 있기에는 너무나 답답하고 막막하다"고 했다.


끝으로 A씨는 "우리 가족이 겪은 이 일은 누구에게나 어떤 가정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참담한 일이란 것을 꼭 말씀드리고 싶다"며 "향후 이런 일들이 재발하지 않도록 부디 접종 후 생길 수 있는 부작용에 관한 정확한 대책 마련과 구체적인 매뉴얼 구성을 마련해 주시기 간곡히 바란다"고 호소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