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벨트 안 맸네?...쾅!" 제주도 오픈카 사망 사건 피해자 친언니가 눈물로 올린 청원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제주에서 음주 상태로 오픈카를 운전하다 연인을 숨지게 한 '제주 오픈카 사건' 피해자의 언니가 가해자의 엄벌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을 올렸다.


지난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동생을 죽음으로 내 몬 ‘제주도 오픈카 사망사건’의 친언니 입니다. 부디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제주 오픈카 사건' 피해자 A씨의 친언니라고 밝힌 청원인은 "이 사건을 떠올리는 것조차 여전히 너무나 고통스럽고 원통해서 미쳐버릴 지경이지만 동생의 억울함을 꼭 풀어주고자 이 글을 쓴다"라며 입을 열었다.


앞서 피해자 A씨는 2019년 11월 10일 연인 B씨가 몰던 차량에서 사고를 당했다. 당시 B씨는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 알코올 농도 0.118%의 만취 상태였고, 안전벨트를 하지 않았던 A씨는 차량 밖으로 튕겨 나가는 사고를 당했고 결국 지난해 8월 사망했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청원인은 "동생이 생사를 오가며 사경을 헤맬 무렵, 가해자는 (사고) 당일 저녁 사실혼 관계를 동생 친구에게 주장하며 둘 관계의 증인이 되어줄 수 있냐고 부탁했다"라며 "동생의 생사의 갈림길에 죄책감과 슬픈 모습은커녕 덤덤한 모습을 유지하였고, 사실혼 관계 주장은 전혀 납득할 수 없었다"라고 했다.


이어 "서울을 가서 가장 먼저 한 행동은 본인의 노트북과 물건을 가지고 나와 동생의 집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일이었다"라며 B씨의 행동에 의구심을 나타냈다.


B씨의 태도에 의문을 품고 있던 청원인은 사고 사흘째 되던 날 동생의 휴대폰에서 녹취 음성파일을 발견했다고 했다.


청원인은 "(녹음 파일은) 헤어지자 하는 가해자의 음성과 그런 그를 붙잡는 동생의 음성으로 시작됐다"라며 "녹취된 내용은, 펜션 앞 주정차 후 "그럼 집에 가"라는 말과 함께 안전벨트 미착용 경고음이 울리자 가해자가 "안전벨트 안 했네?"라고 물었다. 동생이 "응"라고 대답하는 순간 가해자는 엑셀을 밟았고 굉음과 함께 동생의 비명소리로 끝이 난다"라고 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청원인은 "출발 후 몇 초 뒤 경고음이 울렸고, 제 동생은 그렇게 안전벨트를 착용할 여유의 시간도 없이 다시 차에 타자마자 단 19초 만에 삶을 잃었다. 내비게이션에는 시간도 뜨지 않을 만큼 가까운 거리를 114km로 급가속 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가해자는 사고 당시) 여자친구가 먹고 싶다던 라면을 사러 가는 길이었고, 안전벨트를 착용하라는 주의를 준 것이라고 주장한다"라며 “만일 그런 거라면 왜 '안전벨트를 해야지'라고 말하거나 기다려주지 않고, 안전벨트를 안 한 걸 인지하고도 급가속을 했느냐"라고 물었다.


나아가 "왜 음성파일에는 제 동생의 비명소리만 들릴까요? 피할 수 없던 과실이었다면, 반사 신경에 의해 놀라 소리를 내기 마련이라 생각하는데 가해자는 무의식중에 정말 놀라서 내는 소리가 단 한마디도 없다"라고 의문을 표했다.


그러면서 "당시 구호 조치조차 하지 않았으며 사고 난 당일, 가해자는 본인 휴대폰으로 변호사 선임, 사실혼 관계, 음주운전 방조죄를 검색했다"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청원인은 "모든 진실이 드러나 정의 있는 세상이 될 수 있도록, 가해자의 구속수사를 촉구한다"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