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부상자 도우려 도로 나갔다가 달려오는 차에 치여 세상 떠난 '현직 의사' 이영곤씨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교통사고 부상자를 도우려던 현직 의사가 2차 사고로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24일 진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1시 50분쯤, 진주시 정촌면 남해고속도로 순천 방면 진주나들목 인근에서 SUV가 빗길에 미끄러지며 가드레일과 충돌했다.


이 사고를 목격한 이영곤(61) 씨는 자신의 차량을 갓길에 세우고 사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현직 의사로서 부상자가 발생했을 수도 있는 사고 현장을 지나칠 수 없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고 현장에 도착한 이씨는 차량 내 탑승자를 살펴봤고, 큰 부상을 입은 사람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자신의 차로 돌아와 탑승하려는 순간, 빗길에 미끄러진 또 하나의 차량이 그대로 이씨를 덮쳤다.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원이 이씨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사망했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 있던 신고자와 목격자 등의 진술을 보면 이씨가 의료인의 역할을 다하려다 2차 사고를 당한 것 같아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