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아직 종전선언할 때 아냐...미국 적대정책 철회가 최우선"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서재준 기자 = 북한은 76차 유엔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종전선언의 추진에 대해 "시기상조"라고 선을 그었다.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가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리태성 외무성 부상은 2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눈앞의 현실은 종전선언 채택이 시기상조라는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리 부상은 자신의 주장의 근거로 자신들을 겨냥한 미국의 군사력 증강 행보가 이어지고 있음을 들었다. 미국이 올해 '미니트맨-3'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시험발사한 것과 한미 미사일지침의 종료를 선언한 것을 들면서다.


리 부상은 "조선반도(한반도)와 주변의 지상과 해상, 공중과 수중에 전개돼 있거나 기동하고 있는 미군무력과 방대한 최신전쟁 자산들, 그리고 해마다 벌어지는 각종 명목의 전쟁연습들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날이 갈수록 더욱 악랄해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라며 "정세가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속에 종이장에 불과한 종전선언이 우리에 대한 적대시 철회로 이어진다는 그 어떤 담보도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를 힘으로 타고앉으려는 미국의 군사적 위협에 대처한 우리의 정당한 국방력 강화 조치는 '도발'로 매도되고 우리를 위협하는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군비증강 행위는 '억제력 확보'로 미화되는 미국식 이중기준 또한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산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조선반도(한반도)에서 산생되는 모든 문제의 밑바탕에는 예외없이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놓여 있다"라며 "우리를 둘러싼 정치적 환경이 달라지지 않고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종전을 열백번 선언한다고 해도 달라질 것은 하나도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종전선언은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조선반도의 정전상태를 끝낸다는 것을 공개하는 정치적 선언이라는 점에서 상징적인 의미는 있다"면서도 "종전선언이 현시점에서 조선반도 정세안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미국의 적대시 정책을 은폐하기 위한 연막으로 잘못 이용될 수 있다는 것을 바로 보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는 이미 종전선언이 그 누구에게 주는 선사품이 아니며, 정세변화에 따라 순간에 휴지장으로 변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공직적으로 밝힌 바 있다"라며 "미국의 이중기준과 적대시 정책 철회는 조선반도 정세 안정과 평화보장에서 최우선적인 순위에 있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