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살때 기존 전화기 반납하면 할인해 준다 해놓고 '삭제한 사진' 복원해 유출한 대리점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한 휴대전화 판매 대리점이 "신형 스마트폰을 살 때 기존 전화기를 반납하면 요금을 할인해 주겠다"고 고객을 유인한 뒤 사생활이 담긴 사진을 복원해 유출한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23일 MBC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는 20대 여성 A씨는 지난 3월 서울 홍대 근처에 있는 KT 대리점에 방문해 신형 스마트폰을 구매 후 기존에 쓰던 휴대전화를 반납했다. 할인 조건이 바로 기존 휴대전화 반납이었던 것.


A씨는 휴대전화 속 민감한 사진들을 직접 삭제한 뒤 대리점에 쓰던 휴대전화를 반납했다.


A씨는 "암호 적어주고 가면 초기화를 해 준다고 해서 포스트잇에 적어서 드렸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하지만 '할인 조건이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던 A씨는 다음날 곧바로 다시 대리점을 찾았다.


A씨는 휴대전화를 되찾아 왔는데 하루도 채 안 된 그 사이에 A씨의 사적인 사진이 모두 유출됐다. 대리점 직원들이 삭제된 사진을 모두 복원해 동료들과 돌려본 것이다.


해당 대리점에서 일했던 전직 관계자는 "창고에 들어가 보니 3~4명 몰려서 휴대전화를 보고 있길래 '이게 뭐냐'하고 봤다. 나체 사진 같은 걸 돌려보고 있었다"고 전했다.


A씨의 사적인 사진은 대리점 직원 외 제3자에게도 무차별 유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모르는 한 남성이 A씨에게 연락해 "개인정보가 유출됐다"며 사진 9장을 보내왔다.


그는 "모두 휴대전화 사진첩에 있던 사진들이다. 그중에는 다이어트 전후 비교를 하려고 찍은 나체 사진 같은 것도 있다. 정신적으로 되게 아주 힘들었다"고 호소했다.


한편 KT 본사 측은 "본사가 아니라 위탁 대리점 직원들의 범죄 행위"라는 입장이다.


YouTube 'MBC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