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안봐줘서 마취 풀렸다며 치과 진료 도중 의사 두들겨 팬 50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박아론 기자 = 치과 진료를 받다가 의사를 때려 전치 3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입힌 50대 남성이 벌금형에 처해졌다.


인천지법 형사16단독 송재윤 판사는 의료법 위반 및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A씨(54)에 대해 벌금 2000만원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26일 오전 11시40분께 인천시 서구 한 치과에서 의사 B씨(43)의 정강이를 걷어차고 얼굴을 때려 치아가 빠지는 등 3주간의 치료를 요하는 상해를 가하고 치과에서 난동을 부려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이날 B씨의 치과에서 치료를 받던 중 "바쁘다고 했는데, 빨리 안봐줘서 마취가 풀린 것 아니냐"면서 B씨를 때려 상해를 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범행 내용에 비춰 죄책이 가볍지 않으나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고,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점 등에 비춰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