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일부터 전기료 전격 인상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정부와 한국전력이 다음달 1일부터 적용되는 4분기 전기요금을 전격 인상했다.


전기료가 인상된 것은 2013년 11월 이후 약 8년여 만이다. 


정부와 한전은 올 4분기(10월~12월) 최종 연료비 조정단가를 kWh당 0.0원으로 책정했다. 이는 -3원이었던 이전 분기보다 3.0원 오른 것으로, 지난해와 같은 수준이다. 


이에 따라 월평균 350kWh를 사용하는 주택용 4인 가구의 전기료는 4분기에 매달 최대 1천50원 가량 오르게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정부가 4분기 전기요금을 인상한 건 액화천연가스(LNG)와 유연탄, 유류 등 전기 생산에 필요한 연료비 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이다.


한전에 따르면 직전 3개월(6월~8월) 유연탄 가격은 세후 기준 kg당 평균 151.13원, LNG 가격은 601.54원, BC유는 574.40원이다. 이는 3분기 대비 크게 오른 수치다.


대표적인 공공 요금인 전기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도시가스 등 여타 공공요금도 줄줄이 인상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한편 한전은 올해부터 전기 생산에 들어가는 연료비를 3개월 단위로 반영하는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