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리그 1위' 레알 마드리드 수비수 4명 제치고 데뷔골 터트려 (영상)

인사이트YouTube 'CTV'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이강인이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환상 데뷔골을 터트렸다.


23일 이강인은(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스타디오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의 2021~2022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이날 경기서 이강인은 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특히 그는 전반 25분 환상적인 왼발 중거리 슛으로 마요르카에서 첫번째 골을 기록했다.


마요르카 이적 후 2경기 연속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이강인은 3경기 만에 선발 기회를 받았다. 강팀을 상대로도 안정적인 활약을 펼치며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인사이트Instagram 'rcdmallorcaoficial'


이강인은 팀이 0-2로 뒤지던 전반 25분 추격의 불씨를 지피는 만회골을 터트렸다.


매슈 호페의 패스를 받은 이강인은 기습적으로 파고드는 드리블을 펼친 뒤 상대 수비수를 단 채로 왼발 중거리 슈팅을 때렸다.


이 슈팅은 레알 마드리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강력하게 날알온 슈팅에 상대편 골키퍼 티보 쿠르트아의 얼굴에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다만 이강인은 자신의 데뷔골이자 '거함'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넣은 골이었음에도 골 세리머니를 하지 않았다.


인사이트Instagram 'rcdmallorcaoficial'


이강인이은 골을 넣자마자 골망에 있는 공을 가지러 달려갔다. 0-2로 뒤진 상황에서 1-2로 따라잡으면서 흐름을 이어가겠다는 그의 의지였다.


이 골 외에도 이강인은 경기력을 증명했다. 전반 19분 절묘한 논스톱 뒤꿈치 킬패스로 라고 주니오르에게 완벽한 슈팅 기회를 만들어주는 등 공격을 이끌었다.


하지만 이강인의 이런 활약에도 마요르카는 레알 마드리드에 연달아 골을 허용하며 1-6으로 경기를 마쳐야만 했다.


한편 이강인은 4-2-3-1전형의 중앙과 측면을 오가는 공격형 미드필더 역할을 맡아 팀의 공격일 이끌고 있다.


YouTube 'C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