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치에만 앉더니 이제는 아예 '명단 제외' 돼버린 이승우 근황

인사이트이승우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FC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출신이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의 주역 이승우.


금메달을 함께 땄던 손흥민·황의조·황희찬·황인범·김문환 등은 해외에서 활약 중이지만 이승우는 아직 시련의 계절을 겪고 있다.


벨기에 퍼스트 디비전 A 신트트라위던 소속인 그는 8라운드까지 치러진 현재, 아직 단 1분도 그라운드에서 뛰지 못했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19일(한국 시간) 벨기에 신트 트라위던 스타연에서 열린 KRC 겡크와의 8라운드 경기 역시 결장했다.


리그 8경기 연속 개막전인 것과 더불어 이번에는 벤치에조차 앉지 못했다. 앞선 경기 중 절반 정도는 벤치 스타트를 하며 교체 출전 기회를 부여받았지만 이제 그마저도 부여받지 못하게 된 것.


7명이나 앉을 수 있는데도 앉지 못했다는 건 시사하는 바가 크다.


별다른 부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진다. A매치 휴식기 동안 이승우는 팀의 친선경기에도 출전하며 몸 상태는 정상임을 알렸다.


인사이트Instagram 'stvv_official'


이승우의 이 같은 시련은 처음은 아니다. 임대를 갔던 포르투갈 포르미넨스SC에서도 많이 뛰지 못했다. 그리고 임대를 떠나기 전 현 소속팀에서도 제대로 뛰지 못했다.


기량 성장이 중요한 시기임에도 뛰지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생기는 조급함·초조함이 그의 퍼포먼스에도 영향을 미치는 거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국내 이적을 추진하다가 해외에서 더 도전하기 위해 남았던 이승우가 이 시련을 이겨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이승우는 지난 2년간 총 1천분도 경기를 뛰지 못했다. 출전 시간은 약 865분 정도로 알려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