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이적한 승격팀서 '후반 45분' 일본인 선수 대신 '교체 투입'된 이강인

인사이트GettyimgaesKorea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축구선수 이강인이 새 소속팀 마요르카에서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이적 이후 2경기 연속 교체로 출전한 그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전 45분 동갑내기 일본인 선수 구보 타케후사와 교체 투입됐다. 


지난 19일(한국시간) 이강인은 스페인 팔마 데 마요르카의 이베로스타르 에스타디에서 열린 비야레알과의 2021~2022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5라운드에서 후반 45분 교체 투입됐다.


이날 이강인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골이 터지지 않는 상황이 이어졌지만 이강인은 좀처럼 교체 카드로 활용되지 못했다.


인사이트GettyimgaesKorea


루이스 가르시아 마요르카 감독은 전반 38분 조안 사스트레와 후반 15분 매슈 호페, 라고 주니오르를 먼저 교체 투입 카드로 사용했다.


득점이 절실한 상황에서도 이강인의 교체 투입 사인은 좀처럼 나오지 않았다. 이강인은 후반 43분이 돼서야 사이드라인에서 교체를 준비했다.


그리고 정규시간이 모두 흐른 후반 45분 그라운드에 투입됐다. 이강인과 교체된 선수는 동갑내기 일본인 구보 다케후사. 


지켜보는 팬들의 입장에선 다소 씁쓸한 교체 순간이기도 했다. 같은 시기 마요르카로 이적해온 두 선수이지만 출전 시간에서는 다소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마요르카 공식 홈페이지


구보는 올 시즌 임대 이적으로 마요르카에 합류해 4경기 연속 선발 출전하며 활약하고 있는 반면 이강인은 현재까지 선발 출전을 하지 못하고 있다. 


교체로 들어간 이강인은 직접 코너킥을 차는 등 팀의 오른쪽 공격을 이끌었지만 주어진 시간이 짧아 이렇다 할 존재감을 남기지 못했다. 


이날 이강인은 추가시간 6분 동안 3번의 터치와 코너킥 1회만을 기록한 채 아쉽게 경기를 마쳐야 했다. 결국 경기는 0대 0으로 종료했다. 


한편 이강인은 지난달 30일 10년간 몸담은 발렌시아를 떠나 마요르카로 이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