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금 5분만에 환불요청한 손님에 '위약금 60%' 떼간 애견펜션, 결국 폐업한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입금 5분 만에 환불을 요청한 손님에게 결제 금액의 60%를 위약금 명목으로 떼간 경주의 한 애견펜션이 결국 폐업을 결정했다.


지난 19일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경주펜션 업주입니다...어제 글 쓰신 손님 제발 봐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논란이 된 애견펜션 업주 A씨는 "정말 입이 백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어제 수십 번 연락드려도 안 받으시고 사과 문자드려도 응답이 없으셔서 안절부절 많이 힘든 상태로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피해 사실을 폭로한 손님을 찾는다고 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얼마 지나지 않아 해당 글에는 내용이 추가됐다.


A씨는 "오늘 오전에 부모님과 (피해 손님을) 직접 찾아뵈어 진심으로 사과드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화가 안 풀리셨음에도 불구하고 흔쾌히 맞아주셨고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죄를 용서해 주셨다"며 "직접 뵈니 더 미안하고 감사하고 눈물만 계속 나왔다"고 덧붙였다.


이어 A씨는 "이런 서비스 정신이 한참 부족한 마음으로 숙박업을 하는 건 아니라고 판단해 폐업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끝으로 그는 "그동안 저희 펜션에 불편을 느꼈던 분들 한 분 한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앞으로 참회하는 마음으로 잊지 않겠다"며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한편 피해 사실을 폭로한 손님 역시 추가 글을 통해 애견펜션 업주가 사과하러 왔다고 알리며 환불 받지 못했던 8만 3400원을 돌려받은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지난 18일 보배드림에는 "너무 억울한 일을 당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애견펜션에 예약을 했는데 반려견 크기 때문에 입장이 불가하다는 얘기를 듣고 5분 만에 취소 요청을 했지만 위약금이 있다며 결제액의 40%만 돌려받았다고 하소연했다. 펜션 업주와의 대화 내역도 함께 공개했다. 


해당 글은 순식간에 수백 개의 댓글이 달리며 관심을 모았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하며 논란이 거세졌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