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중 절반은 엄마가 해줘도 절대 안 먹는다는 호불호 甲 음식 '호박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이판사판'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기다리던 5일 간의 추석 연휴가 찾아왔다.


추석 연휴의 동네를 거닐다 보면 집 곳곳에서 전을 부치는 고소한 기름 냄새를 맡을 수 있다.


산적, 새우전, 동태전, 동그랑땡 등 다양한 전들은 추석에만 맛볼 수 있는 특별한 별미다.


하지만 모든 전들이 환영을 받는 건 아니다. 호박을 부친 호박전은 예상외로 많은 이들에게 대표적인 불호 음식으로 손꼽힌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추석을 맞이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호박전의 호불호에 대한 토론이 벌어졌다.


호박전 반대파들은 "아무 맛도 없고 식감도 이상하다", "흐물거리기만 하는 거 왜 먹는지 모르겠다", "색이 예뻐서 먹었다가 사기당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호박전 애호가들은 "나이 들면 없어서 못 먹는다", "간장 찍어 먹으면 존맛인데.."라는 반대 의견을 던지기도 했다.


그렇다면 당신은 어떠한가. 호박전에 대한 어떤 입장을 가지고 있는가.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