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내 성추행' 방지 위해...서울 지하철 모든 전동차에 CCTV 설치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서울시가 서울 지하철 전동차 내 CCTV를 확충한다. 


19일 서울시는 '지하철 이용 시민 안전 확보 대책'으로 오는 2026년까지 전동차 내 CCTV를 단계적으로 확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시가 운영 중인 지하철 전동차 3869칸 중 CCTV가 설치된 곳은 1481칸 뿐이다. 설치율로 따지면 38%에 불과하다.


노선별로는 2호선(98%)·7호선(97%)과 최근 도입된 우이선(100%)의 설치율이 가장 높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그 외 노선은 설치율이 매우 낮다. 아예 CCTV가 없는 노선도 적지 않다.


9호선의 경우 설치율이 20% 수준이다. 5호선, 6호선, 8호선 역시 각각 6%, 3%, 5%로 설치율이 매우 낮다.


심지어 상대적으로 오래된 전동차가 많은 1호선과 3호선, 4호선은 CCTV가 단 1대도 설치되지 않은 상태다.


CCTV가 설치되지 않은 곳이 많다 보니 지하철 내 성추행, 폭행 등과 같이 범법 행위가 잇따르는데도 대응이 쉽지 않다는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이에 서울시는 예산을 확보해 2026년까지 서울 지하철 전동차 3869칸 중 CCTV가 설치되지 않은 2388칸에 CCTV 설치할 계획이다.


2388칸 가운데 1060칸에는 예산 138억원을 마련해 2023년까지 설치를 마무리하고 나머지 1328칸은 신차를 구매하면서 CCTV를 설치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지하철 내 CCTV 추가 설치와 더불어 지하철 안전 관리를 담당하는 지하철 보안관의 사법경찰권 확보도 추진한다. 


이렇게 되면 지하철 보안관이 전동차 내에서 난동을 부리는 등 다른 승객에게 피해를 주는 승객을 무조건 경찰에 인계할 필요 없이 직접 처분할 수 있게 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