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산 신고 후 집 나간 40대 자영업자, 3달 만에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허단비 기자 = 전남 무안에서 사업실패로 파산 신고를 하고 가출한 40대 자영업자가 석 달 만에 순천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9일 순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7분쯤 순천 한 야산 중턱에서 A씨(48)의 사체가 발견됐다.


A씨는 지난 6월13일 오후 5시50분쯤 가족에게 "떠나고 싶다"는 말을 한 후 집을 나갔고 이후 연락이 두절됐다.


A씨는 사업실패로 최근 파산 신고를 해 심적으로 많이 힘들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 행방을 찾지 못하던 중 전날 순천 야산 인근의 마을 이장이 "야산 근처에 보름째 차가 세워져 있고, 키가 꽂혀있다"며 신고를 해왔다.


경찰은 차량 내부 신분증과 소지품 등으로 차량이 A씨 소유임을 확인하고 경찰과 소방인력 80여명이 합동으로 일제 수색을 진행했다.


이후 수색 재개 하루 만에 A씨를 발견했고 현재 시신 수습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A씨의 사망일은 차량이 발견된 9월 초 전후로 예상된다. 경찰은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