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AV 여배우가 'D.P.' 보고 난 뒤 한국 남자들에게 남긴 응원 메시지

인사이트Twitter 'ichikaseta_life'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넷플릭스의 드라마 'D.P.'가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탈영병을 쫓는 탈영병체포조의 이야기를 그린 'D.P.'는 군 내 부조리를 현실감 있게 그려내 호평을 받았다.


이런 'D.P.'의 인기가 바다를 건너 일본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는 모양이다.


최근 한 일본인 AV 여배우도 'D.P.'의 관람평을 남겨 화제를 모았다.


인사이트Twitter 'ichikaseta_life'


일본인 AV 여배우 이치카 세타는 지난 14일 SNS에 'D.P.'를 본 소감을 남겼다.


그녀는 "요즘 'D.P.'를 보고 있는데 팬 여러분들 너무 고생이 많으십니다. 진심으로 존경해요"라고 했다.


이어 "한국에 처음 갔을 때 서울역에서 같이 사진 찍어줬던 그 군인 오빠는 잘 지내고 있을까"라며 과거를 회상하기도 했다.


심지어 그녀는 해당 게시물을 한글로 작성해 팬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기도 했다.


인사이트Twitter 'ichikaseta_life'


한편 이치카 세타는 한국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은 여배우로 알려져 있다.


그녀는 과거 BJ 레나라는 이름으로 아프리카TV와 트위치에서 방송을 하기도 했다.


한국말도 구사할 줄 아는 그녀는 종종 SNS를 통해 한국어로 팬들과 소통을 즐기기도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