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끝나면 전국 썸남썸녀 설레게 할 로맨틱 '핑크뮬리' 활짝 핀다

인사이트Instagram 'xpp__urinx'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한낮 기온이 30도까지 오르는 등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다 저녁이면 찬 바람이 불어오는 서늘한 날씨가 시작됐다.


높아진 하늘을 보면 가을이 다가왔음이 실감 난다.


가을은 다른 말로 '핑크뮬리'의 계절이라고도 불린다.


봄에는 벚꽃이 우리를 설레게 한다면, 가을에는 핑크뮬리가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_o__mi__mi'


추석 연휴가 끝나면 전국에는 핑크뮬리가 피어나 가을바람에 살랑이는 장관을 뽐낼 테다.


그러나 코로나 사태로 인해 핑크뮬리 축제를 갈 수 없게 되면서 각종 SNS에는 핑크뮬리 축제를 추억하는 게시물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다양한 지역에서 피어난 핑크뮬리들은 맑은 하늘과 완벽한 조합을 자랑한다.


인사이트Instagram 'jxremyjee'


드넓은 벌판이 온통 핑크빛으로 물들어 사진을 보기만 해도 설렘을 안겨준다.


특유의 로맨틱한 분위기 덕분에 커플뿐만 아니라 이제 막 사랑을 확인하기 시작한 썸남 썸녀들에게도 최적의 데이트 장소다.


아쉽게 올해도 아름다운 핑크뮬리들을 사진으로만 봐야 하지만, 하루빨리 코로나로부터 자유를 되찾아 핑크뮬리로 물든 가을을 맘껏 누릴 수 있길 기대해본다.


인사이트Instagram 'oneul_juice'


인사이트Instagram '_o__mi__mi'


인사이트Instagram 'sb_in_s2'


인사이트Instagram 'cafe_glenco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