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소2·리니지' 사태로 유저들 민심 돌아서자 김택진 대표가 임직원들에게 보낸 편지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연이은 논란으로 위기에 직면한 엔씨소프트의 김택진 대표가 내부 구성원들에게 변화와 쇄신을 약속했다.


지난 17일 김 대표는 전 임직원들에게 보내 메일에서 "엔씨를 둘러싼 외부 반응이 냉담하다. 게임은 물론 회사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엔씨가 위기에 빠졌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CEO로서 엔씨가 직면한 현재 상황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엔씨를 비판하는 모든 분들의 이야기뿐만 아니라, 들리지 않는 소리까지 공감하는 자세로 듣고 또 듣겠다"라고 했다.


이어 "우리가 가지고 있는 문제에 대해 깊이 성찰하고 우리의 변화를 촉진해 진화한 모습을 만들어가도록 하겠다"라며 변화를 예고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김 대표는 "이번 일을 채찍 삼아 더 성장한 엔씨를 만드는 것 역시 저의 책무라 생각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의 성공 방정식은 이미 지난 이야기다. 그동안 당연히 여겨왔던 방식과 과정에 의문을 품겠다. 냉정히 재점검하겠다"라며 변화를 예고했다.


이어 "지금, 이 순간에도 반성과 변화를 촉구하는 엔씨인들의 직언에 감사한다"라며 "현재의 엔씨를 성찰하고 제언해 준다면 그 무엇에도 구애받지 않고 개선해 나가겠다"라고 했다.


나아가 "지난 24년 동안 엔씨는 위기를 위기로 끝내지 않았다. 위기를 극복하며 더 크게 도약했다. 이것은 지금도 유효하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앞서 엔씨소프트는 확률형 아이템 조작 논란에 휩싸이며 유저들의 비판에 직면했다.


게다가 하반기 기대작으로 뽑혔던 '블레이드앤소울2'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냉정한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에 대한 후폭풍으로 엔씨소프트는 이달에만 시가총액이 5조원 가량 증발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