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망진창, 뒤죽박죽"...정은경 선배들이 '현행 거리두기 지침'에 날린 일침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엉망진창, 뒤죽박죽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의 선배들인 전직 질병관리본부장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일침을 가했다.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정기석·전병율 전 질병관리본부장은 지난 14일 오후 향후 코로나19 방역 개편 방향 관련 비대면 자문회의에서 현행 거리두기 방식의 문제점들을 지적했다.


현재 전병율 전 질병관리본부장은 차의과대 예방의학과 교수로, 정기석 전 질병관리본부장은 한림대 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날 전 전 본부장은 "사람들이 이해할 수 없는 게 많다"라며 장례식장, 결혼식장을 예로 들었다.


그는 "예를 들어 20명 식당에 2인씩 10개 팀이 들어가는 것과 10명씩 2개 팀이 들어가는 게 무슨 차이가 있느냐"라며 "2인, 4인이 아니라 적정 정원 위주로 가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영업장의 공간, 환기 등을 따져서 제한하고 접종 완료자는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했다.


또한 "장례식장에 다 마스크를 쓰고 있는데 왜 49인 이하로 막느냐. 결혼식장도 5명씩 테이블에 앉아서 식사를 하면 된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뉴스1


정 전 본부장 역시 "터무니없는 것들을 조정해야 한다"라며 과도한 규제를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만원 지하철은 되고 택시 4명은 안 되고, 학교는 문 닫고 학원은 10시까지 문 열고, 이런 것들이 비과학적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야외에서도 마스크를 굳이 쓸 이유가 없다. 야외 맥주 테이블을 제한할 이유도 없다"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정부가 설정한 단계별 확진자 수에 매몰되지 말고 중증으로 악화하는 비율, 확진자 발생률, 치명률 등을 중요 지표로 삼아야 한다"라며 "터무니없는 거리 두기 지침을 조정하고, 마스크 착용을 토대로 새 지표를 따지면서 거리 두기를 낮추면 된다"라고 제안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