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했던 21세의 딸이 화이자 백신 접종 후 '뇌출혈'로 쓰러졌습니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건강했던 20대 여성이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맞은 후 뇌출혈에 빠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21세 건강한 딸, 화이자 백신 접종 후 뇌출혈 …백신 부작용 인증 광범위하게 적용해 달라'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지병도 없던 건강한 딸이 지난 8월 4일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후 16일이 지난 20일 새벽 극심한 두통과 구토,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뇌출혈로 쓰러졌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신경외과 당직의가 '지주막하 대동맥류 출혈'이라는 진단명을 알려주며 긴급 수술을 해야 한다고 설명하는 순간, 저희 부부는 눈앞이 캄캄해지고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깊은 슬픔에 빠졌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청원인은 "정부의 백신 정책에 호응해 잔여 백신을 먼저 접종하기 위해 적극 나선 딸을 말리지 못한 나 자신이 원망스럽다"고 토로했다.


청원인에 따르면 그의 딸 A씨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날부터 계속 두통에 시달렸으며 생리 불순과 생리통, 골반 근육통을 호소했다고 한다.


A씨는 당시 자신의 블로그에 백신을 맞은 이후 자신의 신체 변화에 대해 자세히 기록했다.


A씨는 "백신을 맞고 15분 기다리는 동안 팔이 좀 아팠고 집에 와서는 머리가 아파 약을 먹고 잤다"며 "다음 날은 목이랑 어깨가 아팠고 골반이 엄청 아팠다. 삐걱삐걱 걸을 정도"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A씨는 "머리가 자주 아팠지만 '별거 아니겠지' 하고 신경을 안쓰고 있었다. 그런데 며칠 있다가 갑자기 귀에서 삐 하는 소리가 들리더니 머리가 너무 아팠다"며 "갑자기 숨도 가빠지고 손과 발이 저리기 시작했다. 속이 안 좋아서 토까지 해버렸다"고 전했다.


결국 급히 병원에 간 A씨는 검사 대기 중에 또다시 구토를 했고 다시 눈을 떴을 땐 중환자실이었다고 한다.


현재는 퇴원했다고 밝힌 그는 "보건소에 부작용 신고를 했더니 '2차를 맞을 때는 화이자를 맞지 말라'고 해놓고 백신 부작용이라고는 쉽게 인정해 주지 않았다"며 "모두가 안심하고 맞을 수 있게 부작용에 대한 처우가 개선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