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하더라"...전 배구선수 김요한, 이재영·이다영 자매 학폭 논란에 소신 발언

인사이트김요한 / YouTube '[팟빵] 매불쇼'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배구선수 출신 해설위원 김요한이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폭 논란에 대해 소신 발언을 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매불쇼'에는 김요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서 김요한은 올해 초 학폭 논란에 휩싸였던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와 관련한 질문에 "전국민적인 사건이어서 들은 적은 있다"며 "(쌍둥이 자매) 학창시절의 일은 저는 잘 모른다"고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인사이트김요한 / YouTube '[팟빵] 매불쇼'


그러면서도 "과거에는 폭력이 만연했다. 그러나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경우는 너무 최근이고, 기사로 접했을 때는 (폭력 수위가) 심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분들이 아주 힘들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김요한은 "선배들이 기강을 잡기 위해 집합을 한 적은 있어도 개인적으로 괴롭히진 않는다"며 "폭력은 반드시 없어져야 한다"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이날 그는 쌍둥이 자매의 어머니 김경희 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인사이트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 / 뉴스1


김요한은 "쌍둥이의 어머니가 프로에서는 그다지 영향력이 없다"며 "(하지만) 그 팀(흥국생명)에서는 후배가 감독으로 있기 때문에 영향력이 있을 수 있다. 프로로 오기 전까지 영향력은 훨씬 셌을 거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는 지난 2월 학폭 가해자로 지목돼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당했고, 소속팀이었던 흥국생명은 이들 자매의 선수 등록을 포기했다.


한국서 선수로 뛰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해지자 두 사람은 그리스 리그로 이적을 시도했다. 하지만 대한배구협회에서 이적 동의서(ITC) 발급을 거부하고 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