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에 '키스마크' 6개 박고 출근한 여자 알바생이 카페 매니저에게 한 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목에 키스마크를 새기고 출근한 알바생에게 가리라고 했다가 괜히 꼰대가 된 느낌을 받았다는 카페 매니저의 고민이 전해졌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알바생한테 키스마크 가리라고 했는데..."라는 제목으로 카페 매니저 A씨의 고민이 담긴 사연 하나가 게재됐다.


자신을 프렌차이즈 카페 메니저라고 소개한 A씨는 "알바생이 어제 양쪽 목에 키스마크 6방이나 달고 왔는데 가리는 것도 없이 유니폼 환복하고 매대에 나갔다"고 전했다.


깜짝 놀란 A씨가 "그거 가려야 되지 않아요?"라고 했더니 알바생은 흠칫 놀라며 "가려야 하나요?"라고 반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ngoisao


근무시간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라 구급 키트에 있던 반창고로 가리라고 하고 넘어갔는데 다음날 알바생은 또다시 키스마크를 그대로 드러낸 채 근무하러 나왔다. 


알바생은 "아.."하더니 다시 구급 키트에 있던 반창고를 꺼내 목에 붙였다.


점장이 구급 키트를 쓴 걸 알면 화를 낼까 걱정스러웠던 A씨는 알바생을 불러 "그거 더 쓰면 안 될 거 같은데, 비상시 써야 하는 거라서요. 집에서 가리고 와야 할 것 같아요"라고 타일렀다.


하지만 알바생은 "왜 가려야 되는지 모르겠어요"라며 반박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그는 "저 머리망도 하고 반지 귀걸이 다 빼요. 규정이니까. 근데 키스마크도 규정에 있는 건가요? (다른 알바생은) 팔에 있는 문신도 안 가리는데 그건 괜찮은 거예요?"라고 따졌다.


A씨는 이런 알바생에게 키스마크를 드러내고 일하는 건 안 된다며 내일부터 본인이 반창고 준비해 가리라고 했으나 대드는 알바생의 모습에 적잖이 당황한 듯하다.


결국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의 사연을 전하며 "내가 이상한 거야? 내가 꼰대인가?"라며 누리꾼들의 의견을 물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내가 관리자 입장이어도 난감할 거 같은데", "안 가리면 본인만 손해 아닌가?", "부끄러운 줄 모르는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