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도로 위에 쓰러져 있는 라이더 밟고 갈 뻔한 운전자 (블랙박스 영상)

인사이트A씨가 직접 촬영한 현장 블랙박스 / YouTube 'yong shi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한 운전자가 도로 위에서 쓰러져 있는 남성을 지나치지 않고 끝까지 도와줘 생명을 구했다.


쓰러진 남성은 오토바이 운전 중에 사고 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도로에 사람이 쓰러져있어 후속조치 하고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10일 오후 7시경 안산시 상록구 사동 준공업 단지 사거리 근처에서 운전을 하던 도중 도로 위에 쓰려져 있는 남성을 발견했다.


인사이트클락션을 울리며 피해자 앞으로 이동하는 A씨 / YouTube 'yong shin'


A씨는 "멀리서 거뭇한 물체가 보여 천막인 줄 알았지만 가까워질수록 사람 형체가 보였다. 소리 지르며 비상등 점등과 함께 멈췄다"라고 전했다.


쓰러진 남성을 확인해보니 머리 쪽 혈흔이 너무 많았다. A씨는 최근 선릉역 사고와 같은 유형의 사고인 줄 알고 동승자에게 계속 보지 말라고 했을 정도였다.


그냥 지나칠 수 없었던 A씨는 1차선에서 멈춘 후 2차선 차량도 서행을 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클락션을 계속 울렸다.


인사이트피해자를 목격한 당시 후방카메라의 모습 / YouTube 'yong shin'


A씨는 이후 1차선에 비상등을 켜고 정차한 후 피해자 앞으로 가서 직접 수신호를 하며 차량을 2차선 이상 차선으로 비키도록 유도했다. 동시에 119에도 신고했다.


수신호를 하며 가까이서 본 피해자는 안면 쪽 출혈과 몸 쪽 타박상이 심했지만 다행히 호흡(들숨, 날숨)을 하는 상태였다.


그는 "처음에는 무단횡단하다가 당한 뺑소니 사건인 줄 알았지만 라이더 조끼와 근처 네비게이션이 켜져 있는 휴대폰이 있었고 멀리 오토바이가 쓰러져 있었다"라며 "오토바이 사고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gettyimagesBank


A씨가 피해 남성을 구하고 있는 과정에서 렉카를 운전하던 기사도 현장에서 도와줬다. 렉카 기사는 피해자 뒤쪽에 차를 주차했고 같이 도로 위에서 수신호를 하며 119 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자리를 지켰다.


이후 119 구조대가 도착했고 A씨는 같이 출동한 경찰관에게 연락처를 남긴 뒤 블랙박스 영상을 제공했다고 전했다.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선한 자는 하늘이 돕나 봅니다", "고생하셨어요", "운전자님 일단 사람 한 분 살리셨네요" 등 A씨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앞서 지난 26일 오전 11시 30분께 배달 오토바이 운전자가 선릉역 사거리에서 덤프트럭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오토바이 운전자는 신호대기를 하던 덤프트럭 앞에 섰다가 변을 당했다. 경찰 조사에서 60대 트럭 운전자는 사각지대에 가려져 운전자를 보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촬영한 사고 현장 / YouTube 'yong shi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