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에 치킨 4번 시키면 '1만원' 환급해주는 '배달 지원금' 준다 (방법)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치킨 4번 시키면 1만원 환급해드려요" 


오는 15일부터 배달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2만원 이상 4번 카드 결제하면 1만원을 환급 받을 수 있다.


정부는 추석 연휴가 다가오면서 자영업자 등을 위해 배달 지원 사업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약 4개월 만이다. 


카드사에 응모한 뒤 배달 앱에서 2만원 이상 카드 결제하면 다음 달 카드사를 통해 1만원 캐시백과 청구할인 환급을 받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gettyimagesBank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네 자릿수에서 크게 줄지 않은 가운데 맞게 된 명절 기간 동안 '내수 경기 위축 최소화'를 취지로 배달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


참여하는 배달 앱은 '배달의 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카카오톡 주문하기' 등 총 19개이며 참여하는 카드사는 '신한', '삼성', '현대', '하나' 등 9곳이다.


기존에 1차 지원 때 참여했던 700만 명의 응모와 누적 실적도 이번 사업에서 이어 적용했다.


지난 5~7월에 시행한 1차 외식 할인 지원 기간에서 배달 앱을 통해 2만원 이상 음식을 두번 주문했다면 오는 15일부터 두 번만 더 주문하면 1만원 환급을 받을 수 있다. 카드사 별로 최대 2회까지 실적이 인정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gettyimagesBank


배달 앱을 통해서 주문·결제해야 실적이 인정되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배달 앱으로 주문·결제한 뒤 매장 방문해 포장하거나 배달 받는 경우 실적으로 인정된다. 하지만 배달원과 대면한 상태에서 현장 결제, 매장에서 현장 결제한 뒤 포장하면 실적이 인정 안 된다.


주문한 결제 실적은 카드사를 통해서 확인이 가능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비대면 외식 지원 1차 시기에서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예산 660억원 가운데 260억원을 배정해 지원 사업을 진행했다. 이 기간 동안 지원 주문이 6주간 1241만건이었고 매출로 총 3551억원 규모가 발생했다.


정현출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 방역 여건이 개선되면 방역 당국과 협의해 방문 등 대면 외식에 대한 할인 지원 사업도 신속히 개시할 수 있도록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신용카드 캐시백도 다음 달부터 시행한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방역 상황을 감안해 10월 소비분부터 시행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내용과 신청 절차 등에 대해 관계 부처가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