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파, 월드컵 4년→2년 개최로 변경하는 '파격 계획' 추진한다

인사이트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월드컵, 2년에 1번씩 개최하자!"


국제축구연맹(FIFA) 글로벌 축구 발전 책임자 아르센 벵거 전 아스널 감독이 월드컵, 유로 등 주요 대회 개최 시기 변경을 주장했다.


4일(한국 시간) 프랑스 매체 '겟프렌치풋볼'은 축구 대회 개최 시기에 대한 벵거 전 감독의 새로운 계획을 발표했다.


보도에 따르면 벵거 전 감독은 2018년까지 아스널을 이끈 뒤에 국제축구연맹 글로벌 축구 발전 책임자로 부임해 전 세계 축구의 다양한 사안을 검토하고 계획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벵거 전 감독의 주요 목표는 월드컵과 유로 등 국가대항전 개최 시기를 조정하는 것이었다. 대회 개최 텀을 줄이겠다는 것이다.


그는 "국제대회를 자주 개최하고, 축구 규칙을 제정해 퀄리티 발전이 목표다. 예선 경기를 줄이고 몰아서 치르고, 시즌이 끝나면 월드컵 또는 대륙컵이 열린다. 이 기간 외에 선수들은 항상 구단에 머물 수 있다"고 밝혔다.


벵거 전 감독의 계획은 이렇다. 3월과 10월에 모든 A매치와 예선 일정을 몰아서 치뤄 주요 국제대회를 4년에서 2년으로 줄이려는 것이다.


이 같은 계획에 대해 현지에서는 잦은 대회 개최로 돈을 더 벌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이 같은 질문에 벵거 전 감독은 "아니다. 경기 수는 늘어나지 않고 선수들은 대표팀에 덜 소집된다. 경제적인 이유는 없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아스널 감독 시절이라도 2년 주기 개최 대신에 1년 내내 선수들을 데리고 있을 수 있다면 충분히 고려했을 것이다"라고 반박했다.


벵거 전 감독은 국제 대회의 주기가 짧아진다면 '희소성'이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에도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4년 주기를 바꾸는 것에 반감을 이해한다. 다만 선수들이 싫어하는 건 의미 없는 경기다. 친선전과 예선전은 팬들의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개편안은 처음에 반발이 있지만, 열심히 설명하고 끝날 때면 나쁘지 않다며 생각을 바꾸게 된다. 대회의 희소성이 가치를 결정하는 요소라면 월드컵은 10년에 한 번 치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