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 단체 "文대통령, 드루킹 댓글공작 공범...검찰에 고발"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온다예 기자 = 보수성향 변호사 단체인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한변)이 문재인 대통령을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의 공범으로 오는 3일 대검찰청에 형사고발하겠다고 2일 밝혔다.


한변은 "이미 유죄가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이며 정치적 동일체에 있는 인물"이라며 "이런 사람이 댓글공작을 벌이는데 최대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몰랐다는 것은 국민적 상식에 반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드루킹 댓글공작 사건은 대선 여론을 조작해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한 중대 사건"이라며 "국정원 댓글 사건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하고 실제 선거 결과에도 영향을 주었을 개연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 전 지사는 드루킹 김동원씨 등과 공모해 포털사이트 댓글에 공감·비공감(추천·반대) 클릭신호를 보내 댓글순위 산정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돼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