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민주당 추미애 대선 후보에게 후원금 '18원' 미련 없이 쐈다"

인사이트김부선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배우 김부선 씨가 추미에 전 법무부 장관에게 후원금 18원을 보냈다고 밝혔다. 


28일 김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미애 대선 후보에게 후원금 미련 없이 쐈다'며 후원금 18원을 입금한 사실을 증명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최근 '18'이라는 숫자를 이용해 후원금으로 불만이나 항의를 표시하는 경우가 다수 있는데 김씨도 이에 동참한 것으로 보인다. 


누리꾼들의 댓글에 김씨는 "무리 좀 했다",  "마스크 팔아서 또 후원할 것. 추에게는 아까운 게 없다" 등의 답변을 남겼다. 


인사이트Facebook '김부선'


앞서 김씨는 7월 2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정치후원금 모금을 시작하자 10만 원을 입금했다고 밝히며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를 드러냈다. 


당시 그는 "난생처음 정치인 후원금을 쐈다. 아 기분 좋다. 마스크 팔리면 또 쏠 테다"라며 "우연히 페이스북 친구께서 후원계좌를 알려주셨다. 국힘(국민의힘)이 뒷배? 오해 금지"라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윤석열, 그 길을 가지 않는다면 더 편한 인생일 텐데 비바람 길을 걷는 것이라 더 안타깝다"라며 "무엇보다 그의 올곧은 소신을 믿는다"고 했다. 


과거 추 전 장관과 윤 전 총장이 이른바 '추-윤 갈등'을 빚은 바 있어 김씨의 이번 후원에 더욱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인사이트이재명 경기도지사 / 뉴스1


한편 김씨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내연관계 였다고 주장해 이재명 저격수로 불리고 있다. 


이 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며 신체검사를 신청했으나 기각당하자 딸인 이 모 씨를 다음 기일 증인으로 불러 심문을 진행하기로 했다. 


재판부의 결정에 김씨는 "딸에게 면목이 없지만 비공개로 재판을 신청해 달라"고 요청했고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였다. 


공판 후 김씨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들이 살아있는 김부선을 유령취급하고 있다"면서 "제발 힘없는 여배우 모녀가 외면당하는 일이 없도록 도와달라"고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