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살' 아기 탄 유모차 도로 돌진하자 재빨리 대처해 구해낸 '부산' 초등학생 남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길을 지나던 어린 초등학생 남매는 아찔한 장면을 보았다.


유모차가 차도로 향하고 있는 장면이었다. 심지어 그 유모차 안에는 아기가 타고 있었다.


남매는 엄마와 함께 망설임 없이 유모차를 붙잡기 위해 달렸고 끝내 도로로 내려가는 걸 막아내며 소중한 생명을, 아니 한 가족의 행복을 지켰다.


인사이트부산경찰청


지난 23일 부산경찰청은 아찔한 사고를 막은 초등학교 3학년 A양과 남동생 1학년 B군에게 표창장을 수여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10시 40분께 부산 금정구 서동의 주차장 앞에서 남매는 어머니와 함께 태권도 학원 차량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때 남매의 눈에 한 유모차가 주차장 내리막길에서 도로로 돌진하고 있는 장면이 들어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그즉시 B군은 도로 가장자리에 있는 차량을 접근하지 못하게 막았고 A양과 어머닌가 유모차를 겨우 붙잡았다.


당시 유모차에는 두살배기 아이가 타고 있었다. 자칫 주차장 내리막길을 지나 3차선 도로에서 차들에 치일뻔 했다.


두 남매와 아이들의 어머니 덕분에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