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출 여고생인 척 여장한 유튜버에 속아 성매수 시도한 60대 남성, 경찰 "내사 중"

인사이트YouTube '카광'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여장을 한 유튜버 카광을 여고생으로 알고 성매수를 시도했던 중년 남성과 관련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해당 남성 A씨에 대한 다수의 신고를 접수 받고 내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카광'에는 '가출여고생을 재워준다고 하길래 찾아가 보았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카광'


영상에서 카광은 가출한 여고생으로 신분을 속이고 A씨를 만났다. 자신을 29살 헬퍼라고 소개한 그는 실제로는 60대 남성이었다.


헬퍼란 흔히 가출 청소년의 숙식을 해결해주거나 용돈을 주면서 그 대가로 성관계나 유사 성행위를 요구하는 이들을 말한다.


A씨는 "이전에도 미성년자와 여러 번 관계를 맺었지만 처벌받은 적은 없다"라면서 "초등학생 애들은 20~30만 원을 주면 좋아한다. 미성년자들도 돈을 받았기에 외부에 알리지 못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카광'


그는 카광에게 "씻으라"고 요구하는가 하면 정체를 알 수 없는 음료를 권하며 카광이 거부하자 화를 내기도 했다.


특히 A씨의 집안 곳곳을 둘러보던 중 19대 대선 당시 문재인 캠프 대선 특보 임명장이 발견돼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해당 임명장에는 '위 사람을 더불어민주당 19대 대통령 후보 문재인 조직특보로 임명'이라는 문구가 적혀있었다.


이후 카광이 다시 그를 찾아가자 A씨는 나가라는 말만 반복하며 미성년자 성매매, 더불어민주당 관련 질문에 모두 "아무것도 모른다"라고 했다.


그는 폭언과 욕설을 내뱉거나 의자를 들고 위협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면서 A씨에 대한 신고가 쏟아진 것.


한편 첫 번째 영상은 공개 일주일 만에 조회 수 약 108만 회를 기록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