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치매환자 계좌에서 몰래 12억원 빼내다 걸린 중국인 간병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유재규 기자 =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요양원에서 돌보던 치매환자의 계좌에서 수십억원을 빼낸 60대 여성을 검찰에 넘겼다고 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중국 조선족)는 2014~2021년 치매환자 B씨의 계좌에서 수차례에 걸쳐 총 12억원을 빼돌리는 등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수원지검에 구속송치됐다.


A씨는 경기지역 소재 한 요양원에서 돌보던 B씨가 병세가 악화돼 은행업무를 맡게 되면서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의 범행은 B씨의 친척이 경찰에 고발하면서 발각됐다. A씨는 빼돌린 돈을 자신의 생활비 등으로 탕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B씨의 계좌에서 돈을 빼낸 범죄사실을 시인했다.


인사이트경기 수원남부경찰서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