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뺨치는 미모로 시선 집중시킨 배구 대표팀 통역사

인사이트KBS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대한민국 올림픽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이 연일 역사를 쓰며 국민을 설레게 하고 있다.


전 세계인들이 안 될 거라 단언한 강호 터키를 꺾고 준결승전을 앞두고 있다.


선수들만큼 주목을 받고 있는 사람이 있다. 바로 여자배구팀 최윤지 통역사가 그 주인공이다.


이탈리아 출신의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 때문에, 우리 대표팀에서 선수단과의 의사소통에 최윤지 통역사의 역할은 필수적이다.


인사이트KBSNSPORTS


인사이트KBS2


작전 타임 때마다 라바리니 감독의 통역을 맡은 그는 짧은 시간 화면에 등장했음에도 불구하고 주목받고 있다.


최 통역사는 이번 올림픽에서 라바리니 감독의 말을 한마디도 놓치지 않고 집중했다.


그는 매 경기 선수단에 라바리니 감독의 지시를 빠르고 정확하게 통역해 화제를 모았다.


사실 최 통역사는 배구 팬들 사이에서는 이미 유명하다. 올림픽 이전에는 V리그 현대건설 소속 통역사로 활약한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최윤지 통역사 인스타그램


연예인 뺨치는 수려한 미모로 중계화면 카메라에 자주 등장했다.


최 통역사는 1991년생으로 올해 31살이다. 170cm의 큰 키에 배우를 보는 듯한 비주얼을 자랑한다. 이 때문에 이미 한 차례 스포츠 아나운서 제의를 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그는 대학에서 체육학을 전공해 영어와 스페인에어 능숙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전연승을 이어가는 대한민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활약 아래, 최윤지 통역사의 활약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