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야구대표팀, 숙명의 한일전서 2-5로 패배

인사이트KBS2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2020 도쿄올림픽의 최고 빅매치로 기대감을 모았던 야구 준결승 '한일전'이 일본의 승리로 돌아갔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우리 대표팀은 오늘(4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숙적' 일본과 준결승 경기에서 2-5로 패배했다.


2-2로 맞선 8회 말, 2사 만루에서 투수 고우석이 야마다 데츠토에게 3타점 2루타를 맞으며 일본에 리드를 내줬다.


준결승전에서 패배했지만  우리 대표팀의 메달 가능성이 아예 사라진 건 아니다.


인사이트뉴스1


미국과 다시 한 번 결승 진출권을 놓고 벌이는 패자 준결승전이 기다리고 있다. 


승리를 거둔 일본은 결승전으로 직행, 최소 은메달을 확보하게 됐다.

 

한편 이번 경기에서 한국은 1번 중견수에 박해민(삼성 라이온즈), 2번 지명타자에 강백호(kt wiz), 3번 우익수에 이정후(키움 히어로즈)를 배치했다.


이후 4번은 포수 양의지(NC 다이노스), 5번은 좌익수 김현수(LG 트윈스), 6번은 1루수 오재일(삼성), 7번은 유격수 오지환(LG), 8번은 3루수 허경민(두산 베어스), 9번은 2루수 황재균(kt) 순으로 타순을 짰다.


선발 투수로는 사이드암 투수 고영표(kt)가 나서 일본의 우완 야마모토 요시노부를 상대했다. 


인사이트KBS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