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로구 지하철역서 여성 신체 '불법촬영'하다 붙잡힌 16살 남학생

인사이트MBN '종합뉴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서울의 한 지하철역에서 만 16세 남학생이 여성의 신체를 불법촬영하다 붙잡혔다.


3일 MBN '종합뉴스'는 지난달 29일 서울 구로구의 한 지하철 역에서 휴대전화를 이용해 여성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고등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남성이 휴대전화로 불법 촬영 중인 것 같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은 역 안 에스컬레이터에서 남성을 붙잡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종합뉴스'


알고보니 남성은 만 16세 고등학생이었고, 압수한 핸드폰에서는 여러장의 여성 신체가 담긴 사진이 발견됐다.


이 학생은 지난 3월부터 불법촬영을 해 온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전체 피해자 규모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MBN '종합뉴스'


한편 경찰청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14년(2,905명)에 비해 2019년(5,556명)에 불법촬영 사범으로 체포된 사람이 2배 가까이 늘었다.


최근에도 서울의 한 고등학교 교사가 학교 화장실과 기숙사 등에서 100여 명을 불법 촬영한 사실이 밝혀졌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해당 교사를 아동·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네이버 TV 'MBN 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