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령' 받고 미국산 전투기 도입 반대 시위한 시민운동가 3명 구속

인사이트 F-35A / 뉴스1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북한 공작원과 접촉해 지령을 받고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도입 반대 활동을 펼친 청주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구속됐다.


지난 2일 청주지법(신우정 영장전담부장판사)은 북한의 지령을 받아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도입 반대 활동을 한 지역 활동가 4명 가운데 3명을 구속했다.


신 부장판사는 이들에 대해 영장실질검사를 진행한 뒤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인사이트뉴스1


나머지 1명에 대해서는 "구속 사유에 대한 소명이 부족하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이날 구속된 청주지역 시민단체 활동가들은 북한 공작원과 접촉해 지령을 받아 미국산 전투기인 F-35A 도입반대 활동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북한 공작원의 지령을 받아 활동을 했다는 점에 초점이 맞춰졌다. 


이들은 청주지역에서 주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소음과 보상 문제를 제기하며 거리 서명운동과 1위 릴레이 시위 등을 벌였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5월 말 경찰청 안보수사국과 국가정보원은 청주에 있는 이들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피의자 중에는 지역 인터넷 신문 대표와 대기업 해고노동자가 포함돼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지난달 29일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이들을 맡은 변호인 사임하며 새 변호인 선임을 이유로 심문연기 신청을 해 미뤄졌다.


이후 어제 열린 심사에서 최종 '구속' 결정이 내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