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메달 3개' 딴 안산, 포상금으로 '2억 5천만원' 받는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의 안산이 양궁 사상 첫 3관왕의 자리에 오른 가운데, 앞으로 받게 될 포상금에 관심이 집중된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부 개인전에서 우승하면서 여자 단체전, 혼성 단체전에 이어 자신의 세 번째 금메달을 따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에게 6천300만 원, 은메달리스트에게 3천500만 원, 동메달리스트에게 2천500만 원을 주기로 했다. 단체전에 출전한 선수들은 개인전 선수들이 받는 금액에 75%를 받게 된다.


금메달 3개를 딴 안산은 문체부로부터 개인전 금메달 6300만 원에 단체전 금메달 2개에 따른 9450만 원을 합쳐 1억 5750만 원의 포상금을 받게 된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2020 도쿄 올림픽 금메달 / Olympics


국민체육진흥공단도 올림픽 메달리스트에게 '경기력향상연구연금'을 지급한다.


경기력향상연구연금은 스포츠 선수를 대상으로 지금하는 연금으로, 올림픽, 아시아 경기 대회등 각종 국제 경기 대회에서 금메달, 은메달, 동메달 등 메달을 획득한 국가 대표 스포츠 선수들에게 지급하는 연금이다. 특히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는 매달 100만 원을 연금으로 받는다.


올림픽은 가장 배점(금메달 90점, 은메달 70점, 동메달 40점)이 높다. 안산은 금메달 3개로 단숨에 평가점수 270점을 확보했다.


여기에 올림픽에서 금메달 2개 이상을 따내면 가산점(상이 올림픽 50%·단일 올림픽 20%)이 붙는데 안산은 도쿄올림픽에서만 금메달 3개를 따내 총 306점(270점+가산점 36점)의 평가점수를 얻었다.


인사이트뉴스1


다만 월정금은 100만 원(110점)을 초과하면 일시장려금(올림픽 금메달 10점당 500만 원)을 추가로 준다.


이에 따라 안산은 매달 100만원에 2개의 금메달에 따른 나머지 평가점수(196점·10점당 500만 원)를 산정해 일시금으로 9천500만 원(초과점수 10점당 500만 원)을 얻을 수 있다.


국가에서 지급하는 연금 외에 양궁협회에서 주는 포상금도 있다. 현재 한국에서는 각 종목별 포상금을 별도로 마련해 지급하고 있다.


양궁협회는 2016년 리우올림픽 당시 전 종목을 휩쓴 양궁 대표팀에 포상금으로 25억 원을 지급한 바 있다. 당시 2관왕에 오른 장혜진과 구본찬은 3억5000만 원씩 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