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선수가 '금메달' 따자마자 KBS 해설위원이 소리 지르며 한 말 (영상)

인사이트KBS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양궁 여자 국가대표 안산(20·광주여대) 선수가 양궁 여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대회 3관왕에 올랐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결승전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옐레나 오시포바를 누르고 승리했다.


두 사람은 팽팽한 접전을 펼쳤고, 마지막 한발의 화살로 결정하는 슛오프에서 안산이 10점, 오시포바가 8점을 쏘며 희비가 엇갈렸다.


이로써 안산은 올림픽 양궁 사상 첫 3관왕에 등극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경기를 지켜보던 KBS 해설위원은 "올림픽 3관왕 대한민국, 안산"이라며 "대한민국 양궁의 역사, 세계 양궁의 역사를 새로 쓰는 대한민국의 안산이다"라고 감격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은 지금 국가, 인종, 종교, 성별로 규정된 게 아닌 자신의 꿈을 향해 묵묵히 노력한 한 인간으로서의 그 선수, 그 자체를 보고 계신다"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 또한 "진짜 대단하다", "너무 멋지다", "역사상 최초라니 대박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환호했다.


한편 내일(31일)은 남자 개인전에서 김우진 선수가 양궁 전종목 석권을 위한 마지막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김우진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어 양궁 최강국의 위엄을 보여줄 수 있을지 세계인의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YouTube 'KBS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