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투자하는 남편이 '유흥업소' 나가 사모님들 접대부로 일한 이유

인사이트KBS Joy '썰바이벌'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대기업에 다니는 줄만 알았던 남편이 유흥업소에서 투잡을 뛰고 있는 걸 알게 됐다는 여성이 등장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에는 투자 정보를 얻기 위해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남편에 대한 이야기가 공개됐다.


사연의 주인공 남편은 대기업에 다니면서 투자에도 성공한 사람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사연자는 친구를 통해 남편이 유흥업소에서 일을 한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썰바이벌'


남편이 일하는 곳이라며 명함을 건넨 친구. 사연자는 친구에게 받은 명함을 들고 남편에게 가서 따져 물었다.


명함을 본 남편은 "당신이 여길 어떻게 알아?"라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의심이 확신으로 바뀌는 순간, 사연자가 화를 내자 남편은 유흥업소에 발을 들이게 된 이유를 밝혔다. 알고 보니 남편은 유흥업소에 오는 사모님들에게 투자 정보를 얻고 있었던 것.


남편은 "아는 사람의 소개로 딱 한 번 아르바이트를 하게 됐는데 그때 일하며 얻은 정보로 투자해서 큰돈을 벌었다. 거기 사모님들 정보는 진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썰바이벌'


남편은 한 번의 아르바이트 이후로 계속해서 투잡을 뛰고 있었다며 "우리가 이렇게 돈을 많이 번 건 다 그 덕이다"라고 뻔뻔하게 호소했다.


결국 사연자는 자신을 속였지만 죄의식도 없었던 남편과 이혼을 선택했다.


MC들의 분노를 자아냈던 이 사연은 만장일치로 '레전 썰'에 등극했다.


네이버 TV '썰바이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