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후 '자연인' 된 송종국 찾아가 "이젠 아빠랑 살고 싶다" 토로한 송지욱 (영상)

인사이트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두 번의 이혼 후 산속에 들어가 살고 있는 송종국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29일 방영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약초를 캐고 농사를 지으며 살고 있는 국가대표 축구선수 출신 송종국(43)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랜만에 아들 송지욱(14)과 캠핑을 떠난 송종국의 모습도 나왔다. 송지욱은 과거 아빠와 함께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 출연해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송지욱은 "나 이제 아빠랑 같이 있으면서 많이 배우고 선수가 되고 싶다. 사실 오늘 온 게 이 말 하려고 온거다. 아빠랑 같이 살면서 운동하고 싶다고 얘기하러 온 거다"라고 조심스럽게 얘기했다.


인사이트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송지욱은 이혼 후 엄마와 함께 살고 있는데, 이제부터는 송종국과 살고 싶다는 거였다.


예상치 못한 아들의 말에 송종국은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송종국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지욱이가 저를 선택했을 때는 제가 당연히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단순히 그런 문제는 아니니까. 지욱이도 새로 시작해야하고 저도 마찬가지고. 축구만 가르치는 건 쉽지만 축구 외적으로 엄마의 역할도 제가 둘 다 해야하는 상황이니까. 고민을 좀 더 해봐야 한다. 어떻게 해아할지"라고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송종국은 송지욱에게 "언제부터 그런 생각을 한거냐"라고 물었고, 송지욱은 "한 이번연도?"라고 얘기했다.


인사이트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송지욱은 "학교에 들어가서 보니 나보다 잘하는 애들도 훨씬 많고.. 내가 운동을 지금보다 더 열심히 하고 싶어서. 또 어디 잘 알지도 못하니까 내가 그리고 아빠가 제일 좋으니까. 잘 가르칠 것 같기도 하고 그래서 아빠한테 오고 싶었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드러냈다.


한편, 송종국은 "애들 엄마하고 많이 부딪히다 보니 애들한테는 안 좋더라. 싸우는 모습을 보이는 게 아이들한테 치명적인 것 같은데 그때는 '싸우는 모습을 보이는 것보다 따로 있는 게 낫겠다'라는 생각을 했다"라며 두 번째 부인 박연수와 이혼한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이혼 후 '외도설' 등 각종 루머 때문에 힘들었다며, 자연인으로 살게 된 이유에 대해서도 전했다.


송종국은 사람들과 마주치는 게 힘들어 친한 지인과도 1년 넘게 연락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네이버 TV '현장르포 특종세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