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 홈런 맞았는데 "경기 끝났다"며 또 자막 실수한 MBC

인사이트MBC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 중계방송에서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으로 참가국을 소개해 논란을 일으킨 MBC가 또 다시 자막논란에 휩싸였다.


한국과 이스라엘의 야구 오프닝라운드 B조 경기를 중계하며 또 잘못된 안내 자막을 넣은 것이다.


지난 29일 MBC는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B조 1차전 한국과 이스라엘의 경기를 중계했다.


MBC의 자막 실수는 한국과 이스라엘이 6회초 2-2로 동점을 기록한 상황에서 나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타석에 들어선 라이언 라반웨이 선수가 투수 최원순 선수를 상대로 2점짜리 홈런을 치고 베이스를 밟는 순간 MBC는 하단 자막으로 '2020 도쿄올림픽 야구 B조 1차전 경기종료'라며 '이스라엘 4 - 2 대한민국'이라고 쓰인 안내 자막을 내보냈다.


6회 투런 홈런으로 맞은 한국은 7회 이정후·김현수 선수의 연속 솔로홈런 두방으로 동점을 만들고 곧이어 오지환 선수의 2루타로 5-4 역전에 성공했다. 9회 들어서는 마무리투수 오승환이 등판했으나, 라이언 라반웨이에게 홈런을 맞으면서 다시 5-5 동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연장전으로 돌입한 이후 한국 야구 대표팀은 10회 공격 중 3루 모두에 주자가 있는 상황에서 몸에맞는 공으로 밀어내기 1점을 따내며 승리했다.


한편 이번 올림픽 기간 MBC는 연이은 실수로 비판을 받고 있다. 지난 23일 개회식을 중계하면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입장할 때 체르노빌 원전 사고 사진을, 아이티를 소개할 때는 대통령 암살 사건을 자료그림으로 삽입했다.


또 지난 25일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루마니아 간 경기를 중계하던 중에는 자책골을 기록한 상대 팀의 선수에게 감사를 표하는 자막을 송출해 논란이 일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