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앞에서 엄마 극단적 선택 보더니 잘 때마다 "엄마 죽지마" 흐느끼는 초등학생 딸 (영상)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엄마의 극단적 선택 이후 초등학생 딸이 외상 후 스트레스에 시달려 시청자의 마음을 아프게 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외상 후 스트레스로 고통받는 딸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초등학교 6학년인 늦둥이 딸을 둔 엄마가 등장한다.


오은영 박사를 만나고 싶다는 금쪽이의 부탁에 방송 출연을 결심했다는 엄마는 딸의 집착이 너무 심해 "엉켜있다"는 느낌까지 든다며 조심스레 고민을 털어놓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


출근한 엄마에게 쉴새 없이 전화를 걸어 빨리 오라 재촉하는 금쪽이의 모습이 보이고, 엄마는 많을 때는 160통까지도 전화가 온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긴다.


선 공개된 영상에서는 잠자리에서 아이처럼 칭얼대는 금쪽이의 모습이 보였다.


이유를 알 수 없는 금쪽이의 잠투정은 계속되고, 결국엔 잠이 오지 않는다며 태블릿PC를 요구하는 금쪽이와 말리는 엄마 사이에 실랑이까지 벌어졌다.


그리고 2시간 후, 야심한 시각 금쪽이의 흐느끼는 소리가 들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


엄마를 붙잡고 무섭다며 "다 없어질 것 같아", "엄마, 죽지 마"라는 알 수 없는 말을 내뱉는 금쪽이의 모습에 출연진들은 의문스러운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심각한 표정으로 금쪽이를 관찰하던 오은영은 "아이가 고통스러워한다"며 "금쪽이가 엄마가 잠드는 것에 공포를 가지고 있는 것 같다"는 의견을 내놨다.


오은영의 조심스러운 물음에 결국 엄마는 오열하며 금쪽이가 보는 앞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던 이야기를 어렵게 털어놨다.


오은영은 금쪽이가 충격적인 일을 겪은 뒤 발생할 수 있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앓고 있다고 판단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


또한 오은영은 자신의 마음을 알아달라는 신호로 금쪽이가 사연을 보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오은영은 의학적 치료가 큰 도움이 된다며 적극적 치료를 권함과 동시에 엄마에게도 당시 상황에 대해 금쪽이와 터놓고 이야기 나눠야 한다고 강조했다.


과연 오은영의 처방으로 엄마와 금쪽이 간 상처가 치유될지 기대를 모으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는 이날 오후 8시에 방송된다. 


네이버 TV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