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협회죠? 안산 선수 지켜주세요"...안산 선수 페미 논란에 여초에서 일고 있는 운동

인사이트안산 / 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2020 도쿄올림픽에서 양궁 2관왕을 달성한 안산 선수가 오조오억·웅앵웅 등의 용어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지며 페미니스트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남초 커뮤니티에서는 해당 단어를 일부 여성들이 남성 혐오적 표현으로 사용한다며, 안산 선수의 퇴출을 요구하는 내용을 협회에 전하자는 의견이 일기도 했다.


비판적 여론이 짙어지자 일부 여초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안산 선수를 지키기 위한 운동에 돌입한 모습이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안산 선수를 지켜주세요'라는 문구로 시작하는 누리꾼이 만든 포스터가 이슈를 모으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포스터에는 대한 양궁협회 전화번호가 적혀있다.


이와 함께 "소리 내지 않으면 우리는 또 사과를 강요받게 된다"며 "선수를 사과하게 하지 말라, 절대 반응해 주지 말라", "도를 넘는 비난에 대해 강경하게 선수를 보호해달라"라는 내용을 양궁협회에 촉구해달라는 성명이 담겨 있다.


실제 양궁협회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안산 선수를 비판하는 글뿐만 아니라 안 선수를 지켜달라는 내용이 담긴 글이 올라오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양궁협회 자유게시판


한편 안산 선수가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오조오억·웅앵웅 등의 용어가 남혐 표현인지 아닌지에 대한 논란도 여전하다.


일부 누리꾼들은 "명백히 남혐 표현이다", "안산이 페미면 남혐 표현 아니냐", "논란거리는 맞는 듯", "일베 표현도 검열 받는데 이것도 검열해야지" 등의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일각에서는 "흔한 여초 유행어일 뿐이다", "과민반응이다"라는 의견도 존재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