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0만원 저축하면 '두배'로 돌려주는 '서울 청년통장' 7천명 뽑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서울시가 540만 원을 저축한 청년에게 두 배로 돌려주는 '희망두배 청년통장' 가입자를 모집한다.


28일 서울시가 일하는 청년이 매월 10만원·15만원을 2~3년 동안 저축하면 예산으로 저축액만큼 추가 적립해 주는 '희망두배 청년통장' 가입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모집인원은 지난해 3천 명에서 올해 7천 명으로 대폭 확대됐다. 


서울시는 올해 추경을 포함해 총 147억 원을 투입하여 7천 명을 선발하고 오는 2025년까지 매년 7000명씩 신규 가입자를 모집·선정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신청 자격은 서울 거주 만 18~34세 저소득 근로 청년이다. 


단 소득이 월 255만 원 이하(기준중위소득 140% 이하)이면서 부모·배우자 소득 인정액이 기준 중위 소득 80%(4인 가족 기준 390만 원) 이하여야 한다.


서울시 및 서울시복지재단 홈페이지, 자치구 홈페이지 등에서 신청 서식을 다운로드할 수 있다.


다음 달 2~20일 사이 주소지 동주민센터에 직접 방문해 가입 신청서를 제출하거나, 우편·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신청 결과는 서류심사와 신용 조회 등을 거쳐 오는 11월 12일 발표된다. 


가입자로 선정되면 저축액 지원뿐만 아니라 서울시복지재단이 제공하는 금융 교육, 각종 특강, 재무 컨설팅, 주거 상담, 심리·취업 지원 등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희망 두배 청년 통장'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2009년 전국 최초로 시작한 '서울 희망플러스 통장'을 모태로 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14세 이하 자녀를 키우는 저소득 가구에 저축액의 최소 50%를 더해주는 '꿈나래통장' 가입자 300명도 내달 2일부터 20일까지 모집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