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과 헤어질 수도 있겠단 각오로 '체인지 데이즈' 나왔다며 다른 여자에 '호감' 드러낸 남성

인사이트카카오TV '체인지 데이즈'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아이돌 출신 조성호가 10년 사귄 여자친구와 헤어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으로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체인지 데이즈'에 나왔다고 밝히며 심란한 심경을 드러냈다.


지난 27일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체인지 데이즈'에서는 조성호와 김민선이 밤늦게까지 '차박' 데이트를 즐기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맥주를 먹으면서 오붓한 시간을 보내던 중 조성호는 김민선에게 의미심장한 질문을 했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호감이 있는 듯한 대화도 주고 받은 바 있기에 보는 이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조성호는 "네가 남자친구랑 같이 일을 하잖냐. 그런데 만약 다른 사람을 선택하게 되면 직장을 옮길 거냐"라고 남자친구 오진록이 대표로 있는 피트니스센터에서 트레이너로 일하고 있는 김민선에게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카카오TV '체인지 데이즈'


잠시 고민을 하던 김민선은 "진록 오빠는 '너의 선택에 맡기겠다'라고 할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다른 곳에서도 일을 잘 할 자신이 있다며 그런 상황이 되면 옮길 거라고 전했다.


이를 듣던 조성호는 "나도 지금 상미랑 같이 일을 하고 있잖냐"라며 "나는 헤어지면 쇼핑몰 안 할 거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민선이 지금까지 해온 게 아깝지 않냐고 묻자 조성호는 "아깝겠지만 아예 다른 인생을 살더라도, 뭘 하더라도 나는 자신이 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카카오TV '체인지 데이즈'


조성호는 그럴 자신도 없었다면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지도 않았을 거라며 다른 사람과 마음이 맞아 여자친구 이상미와 헤어지게 된다면 쇼핑몰을 접을 각오까지 있다고 은근히 어필(?)했다.


스튜디오에서 VCR을 통해 해당 영상을 보던 MC 코드쿤스트는 두 사람이 연인 못지않은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여줬던 것을 생각하며 "조성호가 질문 자체를 궁금해한 게 아니라 상대의 마음을 듣고 싶은 거다"라고 해석했다.


MC 양세찬 역시 "두 사람의 관계가 더 깊어질 수 있는 포인트다"라고 동조했다.


MC 장도연은 "두 분이 서로한테 흔들리고 있다면 최종 선택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대화다"라고 봤다.


한편 '체인지 데이즈'는 이별의 문턱에 선 세 쌍의 커플이 일주일간 다른 사람들과 데이트할 수 있는 기회를 갖고, 최종적으로 현재의 연인에게 남을지 새로운 인연을 선택할지 결정하는 프로그램이다.


인사이트카카오TV '체인지 데이즈'


인사이트카카오TV '체인지 데이즈'


YouTube '카카오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