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177cm '태권도 은메달리스트' 이다빈 선수의 모델 포스 넘치는 일상 (사진 9장)

인사이트Instagram 'lee.da._.bin'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키 177cm로 체급에 비해서는 크지 않은 키를 가진 태권도 여자 국가대표 이다빈(24, 서울시청) 선수.


키가 한 뼘이나 큰 선수들을 상대로 전혀 밀리지 않고 승리를 이어가더니, 올림픽 첫 출전에 무려 '은메달'을 획득했다.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태권도 여자 67㎏ 초과급 결승전에서 이다빈은 세르비아의 밀리차 만디치를 상대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세계 랭킹 5위 이다빈은 앞서 열린 준결승전에서 세계 랭킹 1위 비안카 워크던(30·영국)을 상대로 고군분투하다 막판에 25-24로 이기는 저력을 보여주며 대중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lee.da._.bin'


경기 종료 직전 왼발을 들어 비안카의 얼굴에 꽂으며 짜릿한 뒤집기 승리를 거둔 그는 인터뷰에서 "절대로 지고 싶지 않았다"라고 말하며 승부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런 불타는 승부욕과 달리 일상에서 그는 부끄럼쟁이로 변신한다.


이번이 생애 첫 올림픽인 그는 선수 입장을 할 때 유독 쑥스러워하며 미소를 지어 보였다. 이런 반전 매력이 순수하고 귀여워 많은 팬들을 양산해냈다.


키 177cm로 모델 포스를 뽐내지만 성격은 '깨발랄'한 실력파 귀요미 이다빈 선수의 일상 모습을 그의 인스타그램에 공개된 사진을 통해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lee.da._.bi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