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3단계로 완화한 강릉서 이틀 새 확진자 '33명' 쏟아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뉴스1] 윤왕근 기자 = 27일부터 지역 내 사회적 거리두기를 최고 수위인 4단계에서 '강화된 3단계'로 하향 조정한 강원 강릉시에서 이틀 동안 33명의 확진자 속출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지역 거주 외국인을 중심으로 7명이 양성판정을 받아 강릉 717~723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50대인 강릉 717번은 강릉 620번 확진자 접촉자로 기침·가래 등 증상 발현으로 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후 양성판정을 받았다.


강릉 718~721번은 외국인으로, 지역 농가 외국인근로자 간 접촉으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내국인인 강릉 722~723번의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인사이트2019년 강릉 경포해수욕장 자료 사진 / 뉴스1


확진자는 거리두기를 3단계로 하향 조정하겠다고 발표한 지난 26일에도 속출했다.


지역 농가 외국인근로자 10명을 비롯해 총 26명이 확진됐다. 외국인 근로자와 지인·가족을 중심으로 한 연쇄 감염이 대부분이다.


이에 지역사회 일부에서는 거리두기 하향 조정 결정이 일렀던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실제 강원도 역시 강릉지역의 거리두기가 4단계로 적용돼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강릉시는 하향 조정한 '강화된 3단계'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강릉시 관계자는 "신규 확진자 숫자만 보면 4단계 충족 요건인 것은 맞지만 외국인 커뮤니티와 자가격리 중 확진으로 대부분 통제 범위에 있는 확산세"라며 "현재까지는 4단계 재격상을 고려하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한편 강릉시는 이날 오후 2시 최근 확산세에 대한 브리핑을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