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뮤 이수현 "오빠 이찬혁, 나와 아이유 디렉팅 너무 달라…조금 서운"

인사이트YG엔터테인먼트


[뉴스1] 황미현 기자 = 남매 듀오 악뮤의 이수현이 "이찬혁이 아이유 언니와 나를 디렉팅할 때 너무 다른 모습을 보였다"고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악뮤는 26일 오후 1시 컬래버레이션 앨범 '넥스트 에피소드'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악뮤는 다양한 장르를 대표하는 7명의 최정상 뮤지션과 함께 했다.


이 중 가장 주목받고 있는 곡은 타이틀곡 '낙하'로, 아이유가 참여한 노래다.


인사이트YG엔터테인먼트


'낙하'는 추락이 아닌 비상이 될 수 있음을 역설적으로 풀어냈다. 고정관념을 뒤엎는 악뮤 특유의 독창적인 시선이 돋보인다.


악뮤는 '낙하'에 대해 "영화 '위대한 쇼맨'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곡"이라며 "'어떤 시련이 찾아와도 주위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고 끝까지 함께하겠다'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수현은 "'낙하'의 메시지는 실연과 마주한 누군가에게 '항상 너의 곁에 있겠다'는 메시지가 담겨있다"며 "'위대한쇼맨'을 너무 좋아하는데 오빠를 데리고 가서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어 "이찬혁이 어떤 장면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YG엔터테인먼트


어른들의 현실을 아이들의 눈으로 바라본 '전쟁터'(with 이선희), 사람들의 시선과 세상의 기준에서도 자유로울 수 있는 한 사람의 이야기를 담은 '벤치'(with 자이언티), 모두가 원하는 것이 다르니 하고 싶은 대로 하라는 메시지가 담긴 '째깍 째깍 째깍'(with 빈지노), 역시 타이틀곡 못지않게 관심을 모으는 곡이다.


YG는 "'맞짱'(with 잔나비 최정훈), '스튜디오 러브 송'(with 크러쉬), '에버레스트'(with 샘 김)도 악뮤 음악의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곡"이라고 부연했다.


이수현은 "이 앨범의 첫 곡은 '낙하'였다"며 "이 노래를 조금 더 대중에게 쉽고 메시지적으로 마음에 닿게 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그런 아티스트가 아이유라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항상 아이유와 악뮤의 조합을 기다리는 팬들도 많았고, 이번인 것 같다고 생각해서 결실을 맺자고 생각해서 아이유 언니에게 연락을 했고 흔쾌히 승락해줬다"고 밝혔다.


인사이트Facebook 'officialAKMU'


이수현은 또 작업기에 대해 "나를 디렉팅하는 찬혁 오빠는 굉장히 깐깐하다"며 "아이유 언니 녹음할 때는 그렇게 '좋아요'를 외치며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우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살짝 서운했지만, 인정할만한 분이기 때문에 괜찮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찬혁은 "아이유씨 포함한 모든 아티스트 분들에게 즐거운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분의 해석에 몸을 맡기고, 쉽게 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


인사이트Instagram 'dlwlrma'


인사이트Instagram 'akmu_suhyun'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akmuchanh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